“저는 그 누구도 대신할 수 없는 그리스도 안에서 완전한 자입니다!”

436

김단아 자매(24기 복음사관학교)

작년 하반기를 지나며 믿음으로 살아지지 않는 제 모습과 복음의 능력이 삶에서 나타나지 않는 것이 괴로웠습니다. 복음을 듣긴 들었는데, 십자가를 몰랐습니다. 하나님을 경외하지도 사랑하지도 못하는 제가 싫었습니다. 주님은 그런 저를 살리시려고 복음사관학교로 불러주셨습니다.

“난 정말 복음이면 충분한가?” 아멘입니다. 저에겐 복음이 있기에 저는 이 세상 어느 누구보다 성공한 자입니다. 이전에는 이 가치를 몰랐기에 세상의 잘사는 사람이 너무 부러웠습니다. 하지만 주님은 깨닫게 하셨습니다. 천하를 다 가져도 구원받지 못한다면 아무것도 가지지 못한 자라는 것을 말입니다.
복음사관학교에서 하나님과의 교제를 통해 이 구원이 내게 오기까지 어떤 대가가 지불 되었는지, 모태신앙으로서 당연히 받은 줄 알고 있었던 복음을 제가 어떤 태도로 받아야 하는지 날마다 말씀 묵상과 말씀기도를 통해 가르쳐 주셨습니다. “진짜 복음만 있으면 되는구나. 복음이 다구나. 전부구나. 날 살릴 수 있는 것은 십자가 복음뿐이구나.” 이렇게 고백하는 자로 변화 시켜 주셨습니다.
복음사관학교에서는 주님과 교제하는 시간이 많았습니다. 전 속마음을 잘 표현하지 못해서 답답할 때가 많은데 주님께서는 말하지 않아도, 표현이 서툴러도 저의 모든 것을 저보다 더 잘 아십니다. 그것이 너무 기쁩니다. 기도실에서 주님께 사랑한다는 단 한마디의 고백을 드리곤 했습니다. 더 이상 어떻게 표현할지 몰라 영원히 사랑한다고, 주님을 향한 내 사랑은 영원하다고 고백하곤 했습니다. 내가 넘어져 주님을 외면하면 주님은 내게 찾아와 말씀하셨습니다. “단아야, 너 나 영원히 사랑한다고 했잖니.” 이렇게 한마디 해주시는데, 아파하시는 주님의 마음이 절절히 전해져왔습니다. 그 한마디에 난 다시 주님께 달려가게 되었습니다.

낙심하였을 때, 사탄에게 속았을 때, 전에는 혼자만의 동굴에 들어가 절대 나오지 않았었는데 이제는 주님이 십자가로 이기는 법을 가르쳐 주셨습니다. 이제는 넘어져도, 옛 자아가 드러나 괴로워도 우울해하지 않습니다. 주저함 없이 십자가에 엎어지도록 나를 새롭게 해주셨습니다. 그래서 전 주님 때문에 기쁜 자가 되었습니다. 복음이 있기에 영원히 세상에서 제일 행복한 자가 되었습니다. 복음의 가치를 더 알아 갈수록 행복이 더 커집니다.

저의 복음사관학교 약속의 말씀은 요한복음 1장 14절입니다.
“말씀이 육신이 되어 우리 가운데 거하시매 우리가 그의 영광을 보니 아버지의 독생자의 영광이요 은혜와 진리가 충만하더라”

저의 잘못된 자아인식은 ‘가치 없는 자’라는 것입니다. 그래서 스스로 생각하기를 누군가의 ‘대타용’, 급할 때 쓰는 ‘땜빵용’이라고 여겼습니다. 주님께서 분명히 저만 맺을 수 있는 열매가 있다고 하셨는데, “나만을 위한 하나님의 계획은 무엇일까? 그게 정말 있긴 한 건가?” 하며 늘 궁금해하고 기도해왔습니다.

선하신 주님께서 저에게 약속의 말씀을 성취해 주시며 깨달음의 은혜를 주셨습니다. 저는 복음으로 말미암아 원형으로 회복되었기에 은혜와 진리가 충만한 예수 생명으로 거듭난 자라고 하셨습니다. 예수님의 핏값으로 사신 바 된 저의 존재 자체가 아버지께 영광이라고 하시며 주님은 저 자체를 원하시고 그리스도로 옷 입길 원한다고 말씀하셨습니다. 어떤 사역을 잘 해내려 애쓰는 자 아니라 그저 주님만 신뢰하며 나아가라고 말씀하셨습니다. 저는 이제 기쁨으로 온 세상에 선포하고 싶습니다. 저는 그 누구도 대신하거나 대체할 수 없는 그리스도 안에서 완전한 자입니다. 저는 예수 그리스도와 연합된 자로서 말씀으로 이루어지고 채워진 영광스러운 존재입니다.

이제는 두려움에 종노릇 하는 자 아닌, 사랑으로 주님의 종이 되었습니다. 전 바라볼 것이 주님밖에 없습니다. 의지할 것이 주님과 말씀밖에 없습니다. 주님께서는 나의 마음에 여지가 생기면 “너희가 달음질을 잘 하더니 누가 너희를 막아 진리에 순종하지 못하게 하더냐”(갈 5:7) 이렇게 책망하시며 저를 어지럽게 하는 것을 스스로 베어버리라고 명하셨습니다. 오직 예수 그리스도의 십자가에 서라고 말씀하셨습니다.
십자가를 지고 절벽 끝에 서 있는 믿음의 자리가 얼마나 행복하고 기쁜 자리인지 날마다 알아 갑니다. 이제는 나를 위해 사는 것 아니요, 살아도 주를 위해, 죽어도 주를 위해 사나 죽으나 주의 것임(롬 14:7~8)을 선포합니다. 그리스도의 철창 든 신부로 이 땅에서 주님 오시는 그날까지 복음과 기도로 세상과 전쟁하며 예수님께서 주신 기도의 권세로 승리를 명하며 땅끝까지 달려가겠습니다. 마라나타!

 

Previous article2019 the복음집회_대전 현장
Next article영남25기 복음선교관학교 개강
복음사관학교
복음사관학교(GNA: Good News Academy)는 십자가를 통해 예수 생명으로 거듭난 그리스도인을 진리가 체질화된 복음과 기도의 증인으로 세우며 교회와 삶의 현장에서 그리스도의 제자를 낳는 지도자를 양성하는 학교입니다 [ 문의 : (한국) 010-2004-4641 (미주) 818-967-7372, 818-963-0041 ]

댓글 달기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